정면돌파전의 주타격전방에서 승전포성을 우렁차게 울리자

좋은 경험을 일반화하여

 

증산군이 부글부글 끓고있다.

온 한해 성실한 노력으로 가꾸고 지켜낸 소중한 황금이삭들을 말끔히 거두어들여 나라쌀독을 가득 채우려는 군일군들과 농장원들의 투쟁열의가 고조되는 속에 벼단꺼들이기와 낟알털기실적은 련일 뛰여오르고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벼가을에 뒤이어 낟알털기를 빨리 하여야 합니다.》

군일군들은 맡은 사업을 당과 국가앞에 전적으로 책임지는 립장에서 낟알털기기일을 훨씬 단축할수 있는 합리적인 방도를 찾기 위해 사색을 거듭하였다.그 과정에 락생협동농장의 경험에 주의를 돌리게 되였다.이 농장이 지난해에 이전 시기보다 낟알털기를 빠른 기간내에 결속하였기때문이다.

생산자대중속에 들어가 그 요인을 알아보던 군일군들은 한가지 사실에 주목을 돌리게 되였다.그때 농장에서는 저습논이 많은 실정을 고려하여 뜨락또르가 들어가기 힘든 포전의 벼단들을 비교적 도로조건이 좋은 곳까지 자체로 만든 합리적인 운반기재들로 집중적으로 나르게 하였던것이다.결국 뜨락또르에 의한 벼단운반회수가 종전보다 늘어나게 되였고 그것은 낟알털기실적으로 이어졌다.

벼단운반속도를 높일수 있는 좋은 방도를 찾아쥔 군일군들은 이것을 널리 일반화하기 위한 사업을 방법론있게 내밀었다.

우선 매 농장의 작업반초급일군들까지 참가하는 화상회의에서 앞선 단위의 경험을 구체적이고 상세한 자료들로 누구나 알기 쉽게 소개하였다.여러가지 조건으로 군안의 적지 않은 포전들에 뜨락또르가 들어가 작업하기 어려운 상황에 대처하여 운반기재를 만드는 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군에서는 보여주기사업을 실속있게 조직진행하는 한편 군급기관 일군들이 농장, 작업반들에 나가 운반기재를 만드는 사업을 책임적으로 도와주도록 임무분담을 정확히 하였다.

농장원들도 정면돌파전의 주타격전방을 지켜선 책임감을 안고 내부예비를 탐구동원하면서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결과 짧은 기간에 군적으로 많은 운반기재들이 만들어지게 되였다.

군일군들은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탈곡기들의 만가동을 보장하기 위한 이동수리를 기동성있게 진행하는데도 각별한 관심을 돌리였다.

지난 시기에는 한개의 이동수리조가 모든 협동농장들을 차례로 순회하다나니 불합리한 점이 많았다.물론 농장들에서도 기계화작업반원들로 무어진 수리조가 운영되였지만 이동수리조가 해야 할 일이 적지 않게 제기되군 하였던것이다.

이로부터 군일군들은 올해에는 군농기계작업소, 군농기구공장의 기술자, 기능공들이 망라된 여러개의 이동수리조를 무어 지역별로 파견하기로 하였다.그들이 담당한 단위들을 정상적으로 순회하면서 농장기계화작업반 수리조성원들과의 긴밀한 련계밑에 탈곡기들의 만가동을 보장하도록 하였다.이것은 응당한 결실로 이어졌다.

드넓은 협동벌에서 탈곡기들의 동음이 세차게 울려퍼지는 속에 군적인 낟알털기실적은 나날이 높아지고있다.

본사기자 리영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