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타일을 생산하기 위한 투쟁을 벌리고있다.

-천리마타일공장에서-

 

 

본사기자 한광명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