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되고있는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피해, 그에 대처하기 위한 노력

여러 나라에서 방역조치 강화

 

말따에서 있을수 있는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의 2차파동을 막기 위해 제한조치를 보다 강화하고있다.

26일 이 나라 정부는 12월 1일까지 술집들의 영업을 금지하며 주민들이 공공장소에 모일수 있는 시간을 제한할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어기는 경우 벌금이 적용된다고 한다.

같은 날 체스꼬정부는 21시부터 다음날 5시까지 야간통행을 금지한다고 발표하였다.

이날 몽골국가비상사태위원회는 대류행전염병전파와 관련하여 취해진 고도의 대비태세유지기간을 12월말까지 연기하기로 결정하였다.

말레이시아의 수도를 비롯한 여러 지역에서도 이동제한조치가 연장되였다.

에스빠냐에서 비루스전파를 억제하기 위해 15일간의 경보상태가 발령되였다.

이 기간 전반적지역에서 23시부터 다음날 6시까지 통행이 금지된다.

알바니아에서 악성비루스전염병치료를 전문으로 하는 병원건설이 추진되고있다.

병원에는 집중치료에 필요한 150개의 침대가 전개되며 모든 호실들에 감시설비와 인공호흡장치가 갖추어지게 된다.

라오스보건성은 대류행전염병에 대한 각성을 늦추지 말고 방역조치들을 엄격히 준수할것을 주민들에게 호소하였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