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의 전투적호소를 피끓는 심장마다에 새겨안고 80일전투의 날과 날들을 기적과 위훈으로 수놓아가자

가을갈이를 힘있게 추진

 

황해남도, 평안북도, 남포시안의 농촌들에서 가을갈이가 시작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농사를 잘 짓자면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농업부문 일군들과 농장원들이 자기의 책임과 본분을 다하도록 하여야 합니다.》

당 제8차대회를 향한 80일전투에서 자기의 책임과 본분을 다해갈 열의에 넘쳐있는 농업지도기관 일군들은 한해농사결속에 힘을 집중하면서 다음해농사차비를 다그치기 위한 작전을 치밀하게 하였다.특히 벼단꺼들이기가 끝나는 차제로 계획된 가을갈이를 땅이 얼기 전까지 무조건 끝낼 목표를 세우고 혁신창조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올리고있다.

황해남도안의 농촌들에서 가을갈이를 다그치고있다.

도안의 시, 군일군들은 가을갈이를 잘하는데 알곡증수의 중요한 예비가 있다고 하면서 모든 농장에서 모판자리, 진흙땅을 먼저 갈아엎을수 있게 일정계획을 세우도록 하였다.

농장일군들은 포전별특성과 작업조건을 따져보고 갈이수단들을 집중하기 위한 대책을 세웠다.

안악군안의 농장들에서 필지별토양분석자료에 기초하여 일정계획을 과학적으로 세우고 그날로 어김없이 수행하고있다.

평안북도안의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80일전투의 영예로운 승리자가 될 열의에 넘쳐 가을갈이를 추진하고있다.

시, 군들을 맡고나간 도의 일군들은 농업근로자들이 나라쌀독을 책임진 주인된 자각을 안고 가을갈이에서 혁신을 일으키도록 떠밀어주고있다.특히 뜨락또르운전수들의 책임성과 역할을 높이기 위한 사업을 짜고들고있다.

정주시, 곽산군을 비롯한 여러 시, 군의 농업부문 일군들은 수리정비대책을 예견성있게 세우고 필요한 부속품들을 보장해주면서 능률높은 뜨락또르들로 편대를 조직하여 가을갈이성과를 확대할수 있게 하였다.

이에 따라 농촌들에서 가을갈이를 일정계획대로 내밀고있다.뜨락또르운전수들은 가을갈이성과가 전적으로 자기들에게 달려있다는것을 자각하고 분발하고있다.

남포시안의 농촌들에서 가을갈이속도와 질을 보장하며 실적을 내고있다.농장일군들이 토양의 특성에 맞게 작업을 질적으로 하도록 뜨락또르운전수들을 이끌고있다.

80일전투의 불길드높이 자기 부문, 자기 단위앞에 제시된 전투목표를 무조건 수행하고 당 제8차대회를 떳떳이 맞이하려는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의 혁명적열정으로 하여 가을갈이실적은 하루가 다르게 높아지고있다.

본사기자 정영철

 

 

-은률군 금천협동농장에서-

특파기자 박철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