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조의 맏형이 되여

 

당의 과수정책을 빛나게 관철해나갈 열의로 심장을 불태우며 애국의 구슬땀을 바쳐가고있는 농촌초급일군들속에는 곽산과수농장 직속1분조장 김정규동무도 있다.분조가 과일생산에서 성과를 거두기까지에는 몇해전부터 분조장으로 일해오고있는 그의 노력도 적지 않게 깃들어있다.

그는 어떻게 하나 과일생산을 늘이기 위해 아글타글 애썼다.당세포위원장과 합심하여 분조원들의 과학기술수준을 한계단 끌어올리는 사업에 힘을 넣었으며 앞선 영농방법도 적극 받아들이였다.

그리고 자기 집일보다 분조원들의 살림을 먼저 걱정하며 생활을 책임적으로 돌봐주기 위해 남모르는 진정을 바쳐왔다.하기에 분조원들모두가 한식솔이 되여 서로 돕고 이끌며 과일생산계획수행에 분투해올수 있었다.결과 분조는 올해의 불리한 기상기후조건에서도 사과생산계획을 넘쳐 수행하게 되였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