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건축의 창창한 미래를 펼쳐주신 절세위인들의 불멸의 업적을 가슴깊이 새겨가고있다.

-백두산건축연구원에서-

 

 

본사기자 정철훈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