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투쟁강령을 심장마다에 새겨안고 진군의 보폭을 힘차게 내짚는다

설비들의 만가동을 보장하여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현시기 전력생산을 늘이는것은 나라의 경제를 발전시키고 인민생활을 향상시키는데서 사활적인 문제로 나서고있습니다.》

당 제8차대회가 열린 뜻깊은 올해를 높은 전력생산성과로 빛내이기 위해 떨쳐나선 례성강발전소의 일군들과 전력생산자들이 증산의 동음을 높이 울려가고있다.

발전소당조직에서는 자립경제의 기본동력인 전력생산을 늘이는것을 경제건설을 다그치고 인민생활을 높이기 위한 선결조건으로 내세운 당의 뜻을 대중의 가슴마다에 깊이 새겨주어 일터마다에서 위훈이 창조되도록 하고있다.

례성강청년1호발전소의 로동자들이 전력생산에 헌신적노력을 아낌없이 바쳐가고있다.

새해 첫 전투에 앞서 설비들의 만가동을 보장하기 위한 기술개조 및 보수전투를 단 며칠동안에 끝낸 이들은 전력생산에서 높은 실적을 기록하고있다.

례성강청년2호발전소의 로동자들도 오늘의 하루하루를 위훈으로 수놓아갈 열정으로 심장을 불태우며 설비관리, 기술관리를 짜고들고 교대별사회주의경쟁을 힘있게 벌려 생산계획을 넘쳐 수행하고있다.

집단적혁신의 불길은 례성강청년3호, 4호발전소에서도 세차게 타오르고있다.

이곳 전력생산자들은 과학기술을 중시하고 앞세우는데 생산장성의 열쇠가 있다는것을 깊이 명심하고 가치있는 기술혁신안들을 받아들이는데 힘을 넣고있다.

언제와 수력구조물관리를 맡은 로동자들도 점검과 보수를 책임적으로 하여 전력생산을 늘이는데 크게 기여하고있다.

신심과 락관에 넘쳐 새해진군길에 떨쳐나선 례성강발전소 전력생산자들의 힘찬 투쟁에 의해 성과는 나날이 확대되고있다.

글 및 사진 특파기자 정류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