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목소리로 터치는 고백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부모없는 아이들도 모두 내 나라, 내 조국의 아들딸들이므로 우리가 다 맡아키워야 합니다.》

어머니당의 따사로운 사랑속에 우리 원아들은 세상에 부러운것없이 자라고있다.그런 원아들의 모습에서 우리 당, 우리 제도에 대한 고마움을 한껏 느끼며 원아들을 위해 진정을 바쳐가는 사람들이 우리 사회에는 참으로 많다.

사리원시 상매2동 51인민반에 살고있는 김영식동무와 그의 안해 조복희동무도 그들중의 한사람이다.때없이 찾아와 친혈육의 정을 기울이는 그들을 원아들은 친부모처럼 따르고있다.

김영식동무의 아버지는 전쟁로병이였다. 조국을 지켜 피흘려 싸우던 그때처럼 그는 어느 한 탄광에서 석탄증산을 위해 모든것을 다 바치였다.

그 나날 사회주의애국공로자의 값높은 영예도 지니였다.

김영식동무가 보람찬 군사복무를 마치고 대학입학통지서를 품에 안고 돌아온 날 그는 이렇게 말했다.

《평범한 로동자의 자식인 너를 어엿하게 키워준 당의 사랑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된다.》

그후 김영식동무는 대학을 졸업하고 한개 단위를 책임진 일군으로 자라났다.

당의 사랑은 끝이 없었다. 그의 아들은 김일성소년영예상수상자로, 대학졸업후 조선인민군 군관으로 자라났으며 딸은 소원대로 대학생이 되였다.

나날이 커만 가는 당의 사랑에 천만분의 일이라도 보답할 일념을 안고 이들부부는 맡겨진 혁명과업을 수행하는 바쁜 속에서도 도안의 애육원과 육아원, 초등학원을 찾고 또 찾았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응당 할 일을 한 김영식동무에게 분에 넘치는 사랑을 안겨주시였다.

우리가 어떻게 그런 훌륭한 일을 할수 있었는가고 묻자 이들부부는 이렇게 말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우리 원아들을 얼마나 아끼고 사랑하십니까.그 뜻을 조금이나마 받들고싶었을뿐입니다.》

이것이 어찌 그들만의 심정이랴.

어느해 양력설에는 평양육아원, 애육원을 또다시 찾으시여 원아들에게 이런 훌륭한 보금자리를 마련해주고 설을 함께 쇠니 얼마나 좋은가고, 힘들어도 보람있는 길을 걸어왔다는 자부심이 생긴다고, 이애들의 모습을 보니 우리 조국의 밝은 앞날에 대하여 더 굳게 확신하게 된다고 하시며 환하게 웃으시던 경애하는 원수님,

전국의 원아들에게 물고기를 전문적으로 보장해주는 사업소를 내올데 대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고 찬바람부는 바다기슭에 서시여 물고기를 하루에 300g씩 꼭꼭 먹이려면 년간 그 수량이 얼마나 되겠는가도 몸소 수첩에 계산해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의 자애로운 영상은 우리 인민의 가슴속에 깊이 새겨져있다.

이렇듯 조국의 미래를 위해 그 무엇도 아끼지 않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뜻을 받들어 우리 인민 누구나 원아들의 학부형이 되여 진정을 바쳐가고있는것이다.

하기에 어디서나 이런 진정에 넘친 고백을 들을수 있다.

우리 원수님처럼 그렇듯 뜨겁게 아이들을 사랑하시는분은 없다고, 그이께 매혹되여 걷는 길이라고.

송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