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대회가 제시한 위대한 투쟁강령을 받아안고 분발해나섰다

-평양방직기계공장에서-



본사기자 리경미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