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의 숭고한 뜻 새겨안으며

 

 

푸른 잎새를 한껏 펼치고 키높이 자란 나무들을 바라볼수록 가슴은 절로 후더워오른다.

주체47(1958)년 3월 31일 모란봉에 오르시여 몸소 나무를 심으시면서 한그루의 나무라도 정성들여 심을데 대하여 교시하신 위대한 장군님,

내 조국의 나무 한그루, 풀 한포기도 소중히 품어안으시고 열과 정을 쏟아부으시며 그렇듯 사랑하신 우리 장군님의 숭고한 애국의 세계가 되새겨진다.

우리 민족이 대대로 살아온 조국땅을 우리 시대에 와서 더 잘 보호하고 더 잘 꾸려 풍치수려하고 여러가지 열매들이 주렁지는 사회주의무릉도원으로, 로동당시대의 금수강산으로 만들어야 한다는것이 위대한 장군님의 뜻이였고 드팀없는 의지였다.

조국땅을 더욱 아름답고 살기 좋은 인민의 락원으로 전변시키시려 우리 장군님께서 기울이신 심혈과 로고는 정녕 그 얼마이던가.하기에 모란봉을 찾는 사람들은 열렬한 애국으로 빛나는 위대한 장군님의 거룩한 자욱을 격정속에 되새겨보며 사회주의조국의 래일을 위해 애국의 땀과 열정을 아낌없이 바쳐갈 마음을 더욱 가다듬는것이다.

글 및 사진 본사기자 리경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