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벌농사를 잘하는데 올해 알곡고지점령의 중요한 방도가 있다, 앞그루작물수확과 뒤그루작물심기를 적기에 질적으로 해제끼자

창조적인 사색과 피타는 노력으로 증산방도를 찾아

 

곽산군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이 불리한 조건을 극복하고 당이 제시한 알곡생산목표를 점령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농사를 잘 짓자면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농업부문 일군들과 농장원들이 자기의 책임과 본분을 다하도록 하여야 합니다.》

몇해전까지만 하여도 군의 밀생산량은 시원치 못했다.

김인호기사장을 비롯한 군협동농장경영위원회 일군들은 지난 시기의 밀농사정형을 심각히 분석총화하였다.

물론 부족한것이 많은것만은 사실이였다.하지만 진짜 부족한것은 밀농사를 잘 지으려는 각오와 열의였다.

두벌농사에서 혁신을 일으키자면 밀농사를 논벼나 강냉이농사처럼 중시하며 잡도리를 단단히 하고 달라붙어야 한다.밀농사에서 성과를 거두지 못할 리유란 없다.

이런 관점에서 경영위원회일군들은 분발해나섰다.이들의 밀농사작전과 지휘에서 혁신이 일어났다.

밀을 심는 시기선정을 과학적으로 한 사실을 보자.

지난 시기 군에서는 두벌농사경험에 기초하여 밑비료로 질좋은 유기질비료를 많이 내면서 지력을 높이였다.그리고 그 전해 가을에 심은 밀에 되살이비료와 이삭비료를 충분히 주면서 생육을 추켜세우기 위한 대책을 세웠다.

하지만 정보당수확고에서는 뚜렷한 개선이 없었다.

일군들은 영농공정수행과정을 구체적으로 따져보며 해결책을 모색하였다.그 과정에 소출을 높이지 못한 원인이 영농방법을 혁신하지 못하고 낡은 방법을 그대로 답습한데 있다는 교훈을 찾게 되였다.

실례로 밀을 심는 시기를 들수 있다.가을밀은 기준징표를 충분히 갖추어야 겨울나이률을 높일수 있는데 그러자면 씨뿌리기적기를 보장하는것이 매우 중요한 문제로 제기되였다.그런데 과학적으로 엄밀히 따져보지 않고 지난 시기의 씨뿌리기날자를 그대로 맞추다보니 다른 영농공정에 아무리 품을 들여도 성과가 이룩될리 만무하였다.

일군들은 영농방법을 대담하게 혁신하기로 하였다.

깊은 연구끝에 과학적주견을 세운 이들은 대담하게 씨붙임시기를 종전보다 열흘 앞당길것을 결심하였다.그리고 이 기간에 밀씨뿌리기를 끝내기 위한 조직사업도 치밀하게 진행하였다.

그리하여 밀농사에서 다수확을 낼수 있는 돌파구가 열리게 되였다.

군에서 점씨뿌리기방법을 대대적으로 받아들인것도 주목할만 하다.

일군들은 생산자들에게 품은 좀 들어도 이 방법을 받아들여야 밀농사에서 성과를 거둘수 있다는것을 깊이 인식시키는데 주되는 힘을 넣었다.결과 군에서는 많은 포전에 대한 점씨뿌리기를 적기에 결속할수 있었다.

다음으로 군에서는 밀 정보당수확고를 높이기 위하여 영양관리에 품을 들이였다.

일군들은 가을밀이 겨울나이를 안전하게 할수 있는 기준징표를 갖추도록 하는데 큰 힘을 넣었다.

뿐만아니라 군적으로 가을밀포전에 대한 여러차례의 잎덧비료주기도 기술적요구대로 진행하였다.군에서는 재를 밀포전들에 뿌려주어 카리성분도 보충해주었다.그리고 지난 시기에는 뿌려주는 방법으로 진행하던 되살이비료와 이삭비료주기를 올해에는 다르게 하였다.즉 유기질복합비료를 만들어 4포기사이에 묻어주었다.

결과 전반적인 포전에서 밀포기들이 잘 자랐으며 도적인 농업부문 일군들을 대상으로 하는 보여주기사업이 진행되였다.

어떻게 하나 농사를 잘 지어야 한다는 드높은 자각은 밀농사에서 혁신이 창조되게 하였다.

이곳 일군들은 절대로 자만하거나 방심하지 않고 밀수확준비를 실속있게 해나가고있다.

무슨 사업에서나 성과여부는 일군들의 관점과 지휘능력에 달려있다.

글 및 사진 본사기자 김강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