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전승의 메아리-강철의 령장을 모시여 우리는 승리하였다

화선강행군 5만 수천리길

 

지난 조국해방전쟁의 위대한 승리를 추억할 때면 제일먼저 떠오르는 수자가 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조국해방전쟁의 3년기간에 서울과 수안보를 비롯하여 격전장들을 찾아 헤쳐가신 화선강행군길-5만 수천리,

불비쏟아지는 위험천만한 최전선을 찾고찾으시여 탁월한 지략과 기묘한 전략전술, 독창적인 전법으로 조국해방전쟁을 승리에로 이끄신 위대한 수령님의 거룩한 모습을 우리 어찌 세월이 흐른들 잊을수 있으랴.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혁명생애, 혁명력사에서 3년간의 조국해방전쟁은 매우 중요한 의의를 가집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이어가신 전선길을 되새겨보는 우리의 눈앞에 조국의 최남단 광주를 찾아 야전차를 달리시던 주체39(1950)년 8월의 잊지 못할 그 나날이 어리여온다.

광주는 지도상으로 볼 때 당시 적들이 몰켜있던 대구보다도 아래에 놓여있었다.해방지역이라고는 하지만 적들의 준동이 그 어디보다 우심했던 그곳에 위대한 수령님께서 나가시리라고 누구도 상상하지 못하였다.

적비행기의 폭격이 그칠새 없고 폭탄파편이 귀전을 윙윙 스치는 그 길에 위대한 수령님을 모시는것이 너무도 안타까와 수행성원들은 그이께 더는 이런 위험한 길을 다니지 마실것을 눈물속에 거듭 말씀올리였다.

하지만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위험하더라도 우리가 전선에 나가 지휘관들과 전투원들을 고무해주면 그만큼 전쟁승리의 날이 앞당겨지게 된다고 하시면서 승리의 그날을 앞당기기 위해 또 떠나자고 길을 재촉하시였다.

이렇게 험한 길을 달려 수안보에 위치한 전선사령부에 도착하시여 작전회의를 지도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 그 걸음으로 향하신 곳이 바로 광주였다.

광주에 도착하시여서도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오늘 여기에 나온것은 앞으로의 전선정황에 대처하여 서남해안방어를 강화하기 위한 대책을 세우기 위해서라고 하시며 귀중한 작전적가르치심을 주시였다.

그 어느 전쟁사의 갈피에 한 나라의 수령이 전쟁의 승리를 위하여 최전방에까지 나간적 있었던가.

우리 수령님께서 헤쳐가신 그 전선길들과 더불어 주체적인 군사전법들이 마련되고 조국해방전쟁의 위대한 승리가 앞당겨질수 있게 된것 아닌가.

위대한 수령님께서 전선길에서 하신 뜻깊은 교시를 잊을수 없다.

하루빨리 제국주의침략자들을 때려부시고 세상에서 제일 강대한 나라를 일떠세울 억척의 의지를 피력하시며 그래서 자신께서는 위험한 전선길을 걷고 또 걷고있다고, 자신의 전선길은 곧 승리의 길이라고 하시던 그날의 가르치심에 우리 수령님의 천출위인상이 뜨겁게 어리여있다.

위대한 수령님께 있어서 전선길은 단순한 현지시찰이 아니였다.전승을 안아오기 위한 력사의 지름길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전화의 불비속을 뚫고헤치신 5만 수천리의 화선강행군길,

진정 여기에는 다 있다.

우리 인민군대가 포악한 제국주의침략자들을 타승하고 전승을 안아올수 있은 근본비결이, 과연 어떻게 되여 지난날 세계지도에서 빛을 잃었던 우리 조국이 영웅조선으로, 몇년전까지도 천대와 멸시속에 살아야만 했던 우리 인민이 영웅인민으로 그 이름을 당당히 빛내일수 있게 되였는가에 대한 긍지높은 대답이.

본사기자 백영미

 

 

조국해방전쟁을 승리에로 이끄신 위대한 수령님의 불멸의 업적을 보여주는 현지지도 로정도와 사적물들

-조선혁명박물관에서-

리강혁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