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감한 용기와 분발력으로 올해 농사를 성과적으로 결속하리

일정계획수행과 일군의 몫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농사의 주인은 농민들이며 농업생산장성의 열쇠는 농업근로자들의 생산적열의를 높이는데 있습니다.》

가을걷이와 낟알털기의 일정계획을 드팀없이 수행하자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이것을 놓고 우리 농장 일군들은 고심을 많이 했다.

지난 시기를 놓고보아도 제2작업반을 비롯하여 계획된 날자까지 한해 농사를 결속하는 작업반들이 있는 반면에 그렇지 못한 일부 분조들도 있었기때문이다.뒤떨어지는 단위가 있게 되면 그만큼 농장의 계획수행에 지장이 되였다.

이로부터 우리는 올해 모든 단위가 가을걷이와 낟알털기를 제 날자에 결속할수 있도록 사업을 실속있게 짜고들었다.

우선 로력 및 작업조직을 종전과 달리하였다.

작업반들에서 공정별계획을 치밀하게 세우도록 하고 여기에 비생산부문의 로력을 배치해주었다.특히 경지면적, 작업조건, 요구되는 인원 등을 구체적으로 타산하여 로력을 집중하였다.그리고 초급일군들이 벼단운반과 낟알털기 등 주요공정들을 담당하고 대오의 기수가 되여 이신작칙하도록 하였다.

다음으로 우리는 사회주의경쟁을 더욱 심화시키기로 하고 경쟁요강을 품들여 작성하였다.

이때 농장원이나 분조, 작업반들에서 하루작업과제를 초과수행하였거나 뒤떨어진 단위, 포전담당자를 도와주었을 경우 응당한 평가를 해주기로 하였다.총화평가사업도 매일매일 현장에서 진행하기로 하였다.

가을걷이가 시작되자 이러한 조직사업은 큰 은을 냈다.시간이 흐를수록 일정계획을 무조건 수행하려는 일본새, 서로 돕고 이끄는 집단주의기풍이 높이 발휘되는 속에 가을걷이와 낟알털기실적은 하루가 다르게 올랐다.

이것을 놓고 우리가 다시금 새기게 되는것이 있었다.일정계획이 어김없이 수행되는가 못되는가 하는것은 전적으로 우리 일군들에게 달려있다는 바로 그것이다.

순천시 동암협동농장 관리위원장 홍명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