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원의 첫걸음을 꿋꿋이 이어가야 청춘도 한생도 빛난다

실천으로 사회와 집단의 보증을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이 청년들을 대진군의 앞장에 내세우는것은 생산과 건설을 더 빨리 다그치자는데도 있지만 그들모두를 실천투쟁속에서 단련된 견결한 혁명가, 애국투사로 키우자는데 기본목적이 있습니다.》

력사적인 당 제8차대회이후 《물불을 가리랴 당의 부름에!》라는 애국의 웨침과 더불어 전국의 수많은 청년들이 앞을 다투어 사회주의건설의 중요전선들에 진출하였다.

물론 어렵고 힘든 부문에 탄원진출한것은 만사람의 찬양을 받을만한 훌륭한 장거이며 인생의 새 출발이라고 볼수 있다.

하지만 그것이 곧 한생에 대한 평가로는 될수 없다.

탄원할 때의 결의가 한순간의 즉흥적인 맹세로 끝난다면 당앞에, 조직과 집단앞에 결코 떳떳한 사람이 될수 없다.

우리 조국의 자랑찬 력사에는 사회주의, 공산주의리상을 신념으로 간직하고 간고분투의 노력으로 천리마의 기적을 안아온 전세대 청년들의 불멸의 위훈이 력력히 아로새겨져있다.

오늘 우리 당에서 천리마시대 청년들의 삶을 그토록 값높이 내세우고있는것은 결코 그들이 세기적인 기적을 창조하였기때문만이 아니다.

그것은 수령의 믿음과 기대에 혁명적실천으로 보답할 때 조국이 기억하는 영생의 삶을 누리게 된다는 진리를 후대들에게 가르쳐주었기때문이다.

비록 말은 적게 하고 결의는 소박하게 다져도 당의 로선과 정책을 절대적으로 받들며 훌륭히 수행하기 위하여 아글타글 애쓰는 사람, 당앞에 다진 맹세를 어떤 일이 있어도 기어이 실천하고야마는 사람이 진실로 당과 혁명에 충실한 사람이다.

청년들은 어렵고 힘든 부문에 탄원하였다고 하여 누가 알아주고 평가해주기를 바랄것이 아니라 뚜렷한 목표와 결사의 각오로 충만된 혁명적실천과정을 통하여 자기의 인생을 개척해나가야 한다.

보수주의와 경험주의를 짓부시며 청년들을 바다로 부른 당정책의 정당성을 실천으로 증명한 《조선로동당의 딸 청년녀성영웅》호 선원들의 숭고한 정신세계를 다시 안아본다.

조선로동당의 딸!

당에서 안겨준 빛나는 그 영예를 의지로, 힘으로 새겨안고 수령에 대한 무한한 충성심으로 심장이 불탈 때 못해낼 일이란 없으며 어려운 일을 해내면 해낼수록 거기에서 오는 기쁨과 영예는 더 크고 빛나게 된다는것을 후대들의 가슴속에 깊이 새겨준 그들의 삶은 얼마나 아름답고 값높은것인가.

래일을 락관하며 내린 결심을 굽히지 말고 변함없이 지켜나갈 때, 혁명적실천으로 사회와 집단의 보증을 받겠다는 각오를 안고 전세대 영웅들처럼 살며 일할 때 청년들은 누구나 사회와 집단의 공정한 평가와 보증을 받을수 있다.

힘들고 배고플 때에도, 어려운 일에 부닥칠 때에도 오직 하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신임과 기대에 뚜렷한 실적으로 보답하겠다는 충성의 마음을 안고 자신의 모든것을 다 바쳐 참답게 일하여 인생의 빛나는 졸업증을 받아야 한다.

혁명적실천으로 당과 조국, 인민앞에서 자기들의 충성심과 애국심을 검증받자.

본사기자 김성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