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일터를 사랑하고 맡은 혁명임무에 충실할 때 나라가 흥한다

고향땅의 무성한 숲을 위해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애국심은 태를 묻은 고향산천에 대한 사랑으로부터 싹트게 됩니다.》

사람들에게 있어서 고향처럼 정답고 친근한 곳은 없다.생을 처음으로 받아안고 참된 삶과 행복이 시작되고 꽃펴나는 곳이 바로 고향이다.그러면 진실로 고향을 사랑한다는것은 어떤것인가.

북창군산림경영소 산림감독원 류순국동무의 삶에 그에 대한 대답이 있다.

지금으로부터 수십년전 제대되여 고향땅에 돌아온 그의 마음은 쓰리고 아팠다.그를 맞아준 고향의 모습이 군사복무를 하면서 그려보던것과는 너무도 달랐던것이다.

산림감독원의 아들로 태여나 양묘장에서 첫걸음마를 뗐고 숲속에서 뛰놀며 자란 그에게 있어서 고향은 곧 푸른 숲 우거진 산림이였다.그러던 산림이 고난의 시기에 많이 못쓰게 되였다.상처입은 고향의 모습이자 곧 어려움을 겪는 조국의 모습이였다.류순국동무는 고향의 옛 모습을 되찾기 위해 한그루라도 나무를 심는것이 나라에 보탬을 주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그래서 탄부가 되여서도 집뜰안에서 나무모를 키워 산에 심었고 뜻밖의 일로 몸을 다쳐 막장일을 못하게 되자 자진하여 산림감독원이 되였다.

처음 수백정보의 산림을 맡은 그는 쌀쌀한 마가을철에 두손이 돌에 찢기고 나무가지에 긁히면서도 매일같이 가파로운 산비탈을 톺았으며 양묘장들도 기름지게 걸구었다.나무 한그루한그루를 제살붙이처럼 품어안고 애지중지하며 가꾸어가는 과정에 근 2 000정보로 늘어난 담당산림에는 수종이 좋은 나무들이 억세게 뿌리를 내려 푸른 숲이 펼쳐졌다.하지만 사랑하는 고향땅을 더 훌륭하게 가꾸어가려는 그의 일욕심은 끝이 없었다.나날이 젊어지는 산림에서 나라의 석탄산을 높이 쌓는데 필요한 동발나무를 많이 생산하는 동시에 고향사람들과 아이들에게 안겨줄 갖가지 맛있는 산과일을 따내고싶은것이 그의 꿈이였다.그것을 위해 산골짜기에서 자라는 돌배나무에서 종자를 채취하여 퍼치고 여러 연구기관을 발이 닳도록 찾아다니며 나무의 접방법을 배워오는 등 그가 바친 땀과 노력을 어떻게 한두마디로 다 이야기할수 있겠는가.

새옷을 입은듯 무성해지는 산판과 나날이 젊어지는 고향의 모습을 바라보면 그저 기쁘기만 한것이 그의 심정이였다.

진정으로 고향을 사랑하고 삶의 뿌리를 내린다는것은 이처럼 고향산천을 조국강토의 한 부분으로 여기며 성실한 피와 땀을 바쳐 살기 좋은 락원으로 만들어 후대들에게 떳떳이 물려주는것이다.

하기에 당에서는 고향에 대한 끝없는 사랑을 안고 무성한 숲과 더불어 아름다운 생의 자욱을 새겨가는 류순국동무에게 중앙사회주의애국공로자의 값높은 영예를 안겨주었다.

우리 당이 내세워준 참된 애국자 류순국동무처럼 누구나 자기가 살며 일하는 고장을 풍요하게 가꾸어갈 때 사회주의 우리 조국은 얼마나 아름다와질것인가.

본사기자 김송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