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방지사업에서 기본은 군중발동

 

전국적판도에서 산림조성면적이 계속 늘어나고있다.그럴수록 산림보호 특히 산불방지사업에 보다 큰 힘을 넣는것이 중요하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산불피해를 막기 위한 대책을 철저히 세워야 합니다.》

산불을 방지하는것은 산림보호관리에서 나서는 선차적요구이며 여기서도 기본은 군중발동이다.

각지 일군들과 근로자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의하여 산불방지와 관련한 많은 사업들이 계획대로 추진되였다.그렇다고 마음을 놓지 말아야 한다.사전대책을 더 잘 세워야 산불을 미연에 방지할수 있다.

모든 일이 다 그러하듯이 산불방지사업도 광범한 군중의 힘에 의거하여야 성과를 거둘수 있다.

이런 면에서 증산군일군들의 사업이 눈길을 끈다.

이 군은 지난 시기에도 산림보호사업을 잘해왔다.하지만 일군들은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모든것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관점에서 산불방지와 관련한 사업을 새롭게 작전하고 전개하였다.

산불차단용돌담설치구간을 늘이고 산림지역들에는 물저장고, 물통들도 언제든지 리용할수 있게 새로 갖추어놓았다.산불감시초소를 보다 조밀하게 배치하였고 해당 단위와의 련계밑에 산불피해방지정보체계를 더욱 완비하는 등 산불막이에서 사소한 빈틈이 없게 하였다.

특히 주민들에 대한 사상교양사업을 기본으로 틀어쥐고 방법론있게 내밀어 산속이나 산주변에서 불놓이하는 현상이 절대로 나타나지 않도록 함으로써 품들여 조성한 산림자원을 더 잘 보호할수 있게 하였다.

비결은 다른데 있지 않다.광범한 군중을 분발시키고 그 힘에 의거한 결과이며 밑바탕에는 군일군들의 높은 책임성과 진취적인 일본새가 비껴있다.

실지로 이곳 책임일군들은 나라의 귀중한 재부인 산림을 보호하는 사업 역시 다름아닌 자신들의 혁명임무로 간주하고 비상한 창조정신과 창발성을 발휘하며 투신하였다.

주민교양사업만 놓고보아도 대상의 준비정도와 특성, 해당 지역의 실정에 맞게 산림보호와 관련한 규정들을 중단없이 해설함으로써 누구나 산불막이에 사상적으로 동원되도록 하였다.명절날, 휴식일에도 일군들은 순간도 긴장성을 늦추지 않고 구석진 산림지역까지 빠짐없이 돌아보군 하였으며 필요하다면 자신들이 직접 산불감시원의 역할을 수행하기도 하였다.

일군들의 이런 헌신적인 모습을 보며 군안의 주민들은 산불방지사업의 중요성을 다시금 깊이 새기였고 누구나 숭고한 공민적자각과 높은 준법의식을 지니고 산림자원을 자기 집재산처럼 지키기 위해 애썼다.

이 군만이 아니다.

산림부문의 본보기적인 경험을 창조한 회창군은 물론이고 만경대구역과 강계시를 비롯한 많은 지역들에서도 일군들은 방화력량과 기재준비, 산불막이선들의 보수정비 등 산불막이와 관련한 모든 사업을 군중을 각성시키고 그들의 힘에 의거하여 진행함으로써 좋은 결실을 보았다.

이상의 사실들이 보여주는바와 같이 정치사업, 사상사업을 앞세워 대중을 분발시키면 산불피해도 능히 막을수 있다.

당에서는 계절적으로 산불이 쉽게 날수 있는 시기에 방지대책을 빈틈없이 세울데 대하여 한두번만 강조하지 않았다.

그런데 일부 시, 군들에서는 이 사업을 만성적으로 대하면서 매우 무책임하게 하였다.결과 올해 봄철에 여러 지역에서 산불이 발생하였다.

지난 시기에 비하여 발생건수는 매우 적고 피해면적도 얼마 되지 않지만 그냥 스쳐보낼 문제가 아니다.이 지역의 일군들은 교훈을 잊지 말고 분발해야 한다.

산불방지는 막대한 투자가 요구되는 사업도 아니며 일군들이 조금만 관심을 돌리면 얼마든지 대책을 세울수 있는 문제이다.

현실은 산불방지와 관련하여 제시된 정책적과업이 제대로 집행되는가 못되는가 하는것이 전적으로 사람들의 정신력에 달려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주요하게는 일군들이 군중교양을 어떻게 짜고드는가에 따라 산불방지사업의 성과여부가 좌우된다는것을 실증해주고있다.

대중의 정신력이 발동되면 못해낼 일이 없다.

군중이 사상적으로 각성되고 동원되면 얼마든지 산불을 방지하고 나라의 산림을 보호할수 있다.

일군들이 이것을 명심하고 산불방지사업을 철저히 대중자신의 사업으로 전환시킬 때 자기 지역의 산림자원을 지키고 후대들에게 만년대계의 재부를 물려주기 위한 오늘의 산림복구사업에서 보다 큰 진전을 가져오게 될것이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