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주의선경과 문명한 생활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 공장과 일터, 거리와 마을을 새 세기의 요구에 맞게 자기 단위와 지방의 특성이 살아나면서도 먼 앞날에도 손색이 없는 사회주의선경으로 꾸리도록 하여야 합니다.》

사람들은 누구나 깨끗한 환경에서 문명하게 살며 일할것을 바라고 그 지향과 요구는 시대가 발전할수록 더욱 높아지고있다.

문명한 생활환경을 마련하는 사업은 단순히 거리와 마을, 일터와 가정을 알뜰하게 꾸리는 실무적인 사업이 아니라 사람들의 사상을 개조하고 조국을 열렬히 사랑하는 정신으로 무장시키기 위한 하나의 사상사업이며 조국산천을 사회주의선경답게 전변시키기 위한 애국사업이다.

누구나 거리와 마을, 일터와 가정을 꾸리는 사업이 나라를 위하고 자기자신을 위한 사업이라는것을 명심하고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한다.

거리와 마을을 사회주의선경답게 꾸리는데서 원림록화사업은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

지금 어디 가나 거리와 마을, 일터들의 주변에 한그루의 나무라도 정성껏 심는 근로자들의 모습을 볼수 있다.

원림록화사업을 잘하면 생태환경을 보호하는것은 물론이고 사람들에게 깨끗하고 문명한 생활환경을 보장해줄수 있다.

김정숙평양제사공장은 원림록화사업을 잘하여 온 나라에 소문난 단위이다.공장의 구내에서는 현재 수많은 나무들이 자라고있다.갖가지 나무들이 많아 이곳 종업원들은 마치도 공장이 식물원을 방불케 한다고 말하고있다.

이것은 공장의 일군들이 지난 기간 문명한 생활환경을 마련하는데서 원림록화사업이 가지는 중요성을 잘 알고 일관하게 내민 결과이다.

공원속의 일터는 종업원들에게 일터에 대한 애착심을 더욱 깊이 심어주었고 애국열, 투쟁열을 고조시켜 끊임없는 성과를 낳았다.

일군들은 자기 단위의 원림록화사업이 일터에 문화적이고 문명한 생활환경을 마련하고 온 나라를 사회주의선경으로 꾸리는데 이바지하는 사업이라는것을 깊이 명심하고 실속있게, 완강하게 밀고나가야 한다.

우리 조국을 강국의 체모에 어울리게 더 아름답게 변모시키는데서 거리와 마을을 주인답게 잘 거두고 관리하는것도 중요한 문제로 나선다.

누가 보건말건 길을 가다가도 바닥에 금이 간것을 보면 제몸에 상처가 난것처럼 가슴아파하며 지성을 바치고 눈비에 건물의 외장재가 벗겨진것을 보고 제일처럼 가슴아파할줄 아는 사람들이 많을 때 우리가 사는 거리와 마을이 아름다움을 잃지 않고 더욱 빛을 뿌리게 된다.

애국은 자기 집뜰안에서부터 시작된다.

자기의 살림집을 잘 꾸리고 관리하는것도 애국심의 표현이며 모든 가정들이 밝고 번듯해질 때 나라가 환해진다.

나라에서는 어렵고 힘든 속에서도 국가의 자금으로 현대적인 살림집을 건설하여 인민들에게 무상으로 안겨주고있다.

올해에만도 우리 당의 인민사랑에 떠받들려 조국땅 방방곡곡에는 훌륭한 살림집들이 얼마나 많이 일떠섰던가.

지난 11월 로동당시대의 문명을 대표하는 산간문화도시로 천지개벽한 백두대지의 삼지연시에 또다시 희한한 새 살림집들이 일떠서고 평범한 근로자들이 그 보금자리의 주인이 된 현실은 인민들에게 유족하고 문명한 생활조건을 마련해주기 위하여 그 무엇도 아끼지 않는 우리 당의 인민사랑의 뚜렷한 증시로 된다.

우리는 고마운 어머니당의 사랑과 사회주의조국의 은덕을 언제나 잊지 말고 살림집들을 알뜰히 거두고 관리하여야 한다.

생활환경의 문화위생성은 고정불변한것이 아니다.

나라에서 아무리 좋은 집을 지어주었다고 해도 그 주인들이 정상관리를 따라세우지 못하면 품들여 꾸린 보람이 없게 되고 나아가서는 사회주의제도의 우월성을 훼손시키는것으로 된다.

누구나 당의 은정을 심장깊이 새기고 가정을 사회주의생활문화모범가정으로 꾸려나가야 한다.이 사업에서 혁명적군인생활문화의 창조자, 향유자들인 제대군인들이 앞장에 서야 한다.

모든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생활환경을 문화적으로, 문명하게 꾸리는 사업이 가지는 중요성을 깊이 명심하고 한사람같이 떨쳐나설 때 우리 조국은 사회주의선경으로 더욱 훌륭히 변모될것이다.

글 송철

사진 리동명

 

 

-평양시화초생산사업소에서-

 

 

-중구역 동안1동 63인민반 전군수동무의 가정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