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강화를 중핵적인 과업으로 틀어쥐고

마음의 탕개를 바싹 조이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위생방역사업을 강화하는것은 당의 예방의학적방침관철에서 매우 중요한 의의를 가집니다.》

평안북도정보통신국의 일군들과 종업원들이 방역대책을 강화할데 대한 당의 뜻을 높이 받들고 분발하고 또 분발하여 비상방역진지를 더욱 굳건히 다져나가고있다.

언제인가 비상방역사업정형을 료해하는 과정에 이곳 일군들이 론의를 심화시킨 문제가 있다.소독수보장과 관련한것이였다.

당시 이곳에서는 매일 많은 량의 소독수를 생산하여 단위들에 공급하고있었다.하지만 일군들은 여기에 만족할수 없었다.여러곳에 분산되여있는 작업장들에도 소독수생산토대를 갖추어놓으면 비상방역사업의 완벽성을 더욱 철저히 보장할수 있다고 보았던것이다.

일군들은 자신들이 전적으로 책임지는 립장에서 해당한 조직사업을 진행하여 작업장들에 소독수생산설비를 갖추는 사업이 성과적으로 진척되게 하였다.

이에 그치지 않고 일군들은 보여주기사업을 조직하여 해당 성원들이 소독수생산방법을 쉽게 파악할수 있게 하였다.결과 작업장들에 소독수생산토대가 원만히 갖추어져 방역사업에 이바지하게 되였다.

일군들은 앞선 단위들의 좋은 경험도 알아보면서 방역사업의 물질기술적토대를 강화하는데 계속 큰 힘을 넣었다.이 과정에 여러가지 성능높은 방역기재를 신속히 도입하게 되였다.

세계적인 보건위기상황에 대비하여 탕개를 바싹 조이고 더욱 분발해나선 일군들과 종업원들의 열의가 고조되는 속에 도정보통신국에서는 겨울철조건에 맞게 방역초소를 새로 꾸리고 온도보장대책을 따라세운것을 비롯하여 방역진지를 강화하기 위한 사업을 계속 심화시키고있다.

글 및 사진 특파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