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소비품의 가지수를 늘이고 질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있다.

-평안북도에서-

 

 

특파기자 김명훈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