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깊은 주체111(2022)년의 첫아침에 위대한 태양의 축복을 받은 자랑스러운 공로자, 로력혁신자들

온 나라를 감동시킨 격정의 소식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희망찬 새해의 첫날 금수산태양궁전에서 공로자, 로력혁신자들을 한품에 안으시고 사랑의 기념사진을 찍으신 소식이 전해진 순간부터 조국땅 방방곡곡은 세차게 설레이고있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새해 첫 혁명활동소식을 접하게 된 크나큰 격정이 온 나라 인민의 가슴가슴을 뜨겁게 달구어주고있다.

한해의 마감날까지도 우리 인민의 행복을 위해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지도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뜻깊은 새해의 첫날에도 평범한 근로자들속에 계신 그이의 영상을 우러르며 온 나라 인민은 자애로운 어버이의 품에 안겨사는 무한한 행복감에 휩싸여있으며 그이의 령도를 받들어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 결정관철을 위한 투쟁에 몸과 마음을 다 바쳐갈 열의로 가슴 불태우고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우리 인민은 영광스러운 사회주의조국의 품속에서 가장 존엄높고 보람찬 삶을 누리며 무한한 긍지와 자부심, 신심과 락관에 넘쳐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하여 힘차게 투쟁하고있습니다.》

자신의 천만고생으로 새로운 5개년계획의 첫해 과업관철을 위한 투쟁을 승리에로 진두지휘하여주시고도 사랑하는 인민을 영광의 단상에 내세워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그이를 몸가까이 뵈옵고 크나큰 은정을 받아안은 주인공들의 심정은 얼마나 뜨거우랴.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에서 농업부문의 모범적인 일군들과 근로자들, 과학자, 기술자들에게 당중앙위원회의 이름으로 감사를 보내자는것을 전원회의앞에 정중히 제의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이십니다.그러시고도 저를 비롯한 농업근로자들을 영광의 자리에 불러주실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이것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몸가까이 모시고 기념사진을 찍은 연안군 도남협동농장의 한 작업반장의 심정이다.

지금도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잡아주신 손을 한번 잡아보자고 많은 사람들이 찾아온다고, 나라의 쌀독을 채우는데 이바지할 마음 안고 묵묵히 땀을 바친것밖에 없는 자기가 너무도 큰 영광을 받아안았으니 세상에 이런 일이 또 어디에 있겠는가고 하며 그는 격정을 금치 못하였다.

이것이 어찌 그의 가슴속에서만 끓어넘치는 진정이랴.

온 나라 인민의 마음을 담아 복받은 사진속의 주인공들을 한명한명 더듬어본다.

그들은 혁신과 위훈이 나래치는 조국땅 방방곡곡에서 만나보았던 너무도 눈에 익은 사람들이다.

근로의 땀과 노력으로 나라의 재부를 늘이는데 이바지한 로동자, 농민이고 탄부, 방직공이며 사회주의문명의 개화기를 열어나가는데 적은 힘이나마 기여한 과학자, 교육자들을 비롯한 평범한 근로자들이다.

그들자신의 소박한 말그대로 공화국공민으로서, 이 땅에서 나서자란 아들딸로서의 도리와 본분을 다하려고 애써 일해왔을뿐이다.

그런 그들을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따사로운 한품에 안아 뜻깊은 새해의 첫날 사랑의 기념사진을 찍어주시였으니 세상에 이런 영광, 이런 행복이 또 어디에 있으랴.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크나큰 사랑과 믿음속에 인생의 가장 영광스럽고 행복한 자리에 선 주인공들은 이렇게 이야기한다.

가사보다 국사를 먼저 생각하고 궂은일, 마른일 가림없이 한몸을 내대며 조국의 륭성번영을 위해 헌신분투하는 사람이라면 평범한 공민도 공로자, 로력혁신자로 될수 있다고, 바로 그 길에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 제일 선참으로 달려가 안길수 있는 행복의 지름길이 있다고.

뜻깊은 새해의 첫아침에 꿈만 같은 영광을 받아안은 공로자, 로력혁신자들을 바라보는 인민의 마음도 뜨겁다.

당보에 모셔진 기념사진에 대한 이야기는 지금 우리 인민의 생활속에 커다란 진폭으로 퍼져가고있다.

온 나라 인민모두가 하나의 꼭같은 심정으로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혁명활동소식이 실린 지난 2일부 당보를 손에서 놓지 못하고있다.

그리고 저저마다 감격에 겨워 이야기한다.

수도의 한 로동자는 기념사진을 보면서 평범한 근로자들을 한품에 안아 기념사진을 찍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에 대한 고마움이 북받쳐올라 뜨거운 눈물을 흘리였다고 하였고 한 직포공처녀는 영광의 자리에 서있는 평범한 방직공이 너무도 부러워 저도모르게 사진속에 자기의 모습도 나란히 세워보았다고 하였다.

한 과학자는 지난해 9월에 이어 새해에 또다시 이 땅의 평범한 공로자, 로력혁신자들을 영광의 단상에 세워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하늘같은 믿음을 새기고 더 많은 일을 할 결의를 피력하였다.

뜻깊은 기념사진을 보면서 사람마다 영광의 그 자리, 행복의 그 순간에 저도모르게 자기를 세우고 사진속에서 자기의 얼굴도 그려본 그 마음들은 언제나 가슴속 깊은 곳에 소중히 안고 사는 절절한 념원의 발현이다.

비록 경력과 나이, 사는 곳과 일터는 서로 다르지만 모두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으로 가슴을 불태우고 그이를 기쁨속에 모실 영광의 순간을 한생의 소원으로 소중히 간직하고 삶의 순간순간을 이어가는 우리 인민이다.

진정 그 화폭은 우리 인민들의 그리움, 그 소원을 더욱 절절하게 해주었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새해의 첫 혁명활동소식, 평범한 근로자들을 자애로운 한품에 안아 크나큰 영광을 안겨주신 소식과 더불어 새해 우리 인민의 생활이 시작되였다.

오로지 인민밖에 모르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계시기에 우리의 앞날은 끝없이 밝고 창창하며 새해 2022년도 위대한 승리로 빛날것이라는 확신을 안고 온 나라 인민이 새해 첫 진군의 보폭을 힘차게 내딛고있다.

그들의 가슴마다에는 뜻깊은 기념사진이 소중히 간직되여있으리라.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위대한 그이곁에는 이 땅의 가장 성실한 근로자, 참된 애국자들이 서게 된다.

이것이 새해의 첫 기슭에서 온 나라를 감동시킨 격정의 화폭이 새겨준 진리이다.

본사기자 오은별

 

 

평양철길대 조차장1철길소대 부소대장 장순철동무 (오른쪽으로부터 두번째)

 

 

김정숙평양제사공장 준비직장 포장작업반 로동자 김철진동무 (오른쪽으로부터 네번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