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건설의 1211고지가 증산투쟁으로 들끓는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이미 마련된 자립경제의 토대와 온갖 잠재력을 최대로 발동하여 인민생활향상과 경제강국건설에서 전환을 이룩하여야 합니다.》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가 제시한 강령적과업을 받아안고 금속공업부문 일군들과 로동계급이 새해의 첫날부터 일제히 증산투쟁에 진입했다.

대규모야금기지들이 만가동, 만부하!

김책제철련합기업소, 황해제철련합기업소에서 산소열법용광로들이 용을 쓰며 쇠물을 쏟아내고 천리마제강련합기업소에서는 전기로와 압연기들의 동음이 높이 울리는 속에 강철과 압연강재생산을 힘있게 내밀고있다.보산제철소, 청진제강소에서도 회전로들에 만부하를 걸었다.

경제건설의 1211고지를 지켜선 책임과 본분을 다하여 자립의 강철기둥을 더욱 굳건히 세우자.

한몸이 그대로 쇠물이 되여서라도 철강재생산에서 기어이 획기적인 전환을 가져오자.

이것이 새해의 첫 보폭을 내짚은 금속공업부문 일군들과 로동계급모두의 가슴속에서 끓고있는 불같은 열정이다.

금속공업성 일군들이 신들메를 더욱 조이고 분발해나섰다.

우리 식의 철생산방법을 보다 세련시키고 원료와 연료, 자재보장을 따라세워 철강재를 계획대로 생산하면서 능력확장과 현대화를 동시에 밀고나가기 위한 작전을 치밀하게 짜고들고있다.

우리 당이 가리키는 길로 한치의 탈선도 없이 나아갈 때 그 어떤 시련속에서도 반드시 승리를 이룩할수 있다는것을 더욱 확신한 금속공업성 일군들이 생산조직과 지휘를 빈틈없이 해나가고있다.

북방의 철의 기지 김책제철련합기업소 일군들과 로동계급의 투쟁기세가 만만치 않다.

지난해 주체철생산토대를 정비보강하기 위한 투쟁에서 교훈도 찾고 귀중한 경험도 쌓은 이들은 새해의 첫날부터 잡도리를 단단히 하고 증산투쟁에 떨쳐나섰다.

온 나라 인민이 우리 김철을 바라보고있다.산소열법용광로운영을 맡은 우리 직장의 생산실적이자 곧 김철의 전진속도이다.

이런 각오를 안고 산소열법용광로직장 일군들과 로동계급이 쇠물생산을 늘일수 있는 합리적인 작업방법을 받아들이며 드센 공격전을 벌리고있다.

출선준비를 빈틈없이 갖추고 새해의 첫 쇠물을 성과적으로 뽑아낸 이들은 로관리의 과학화수준을 더욱 높이기 위한 사업을 짜고들면서 첫날부터 생산적앙양을 일으키고있다.

천리마제강련합기업소의 일군들과 로동계급도 련속공격전으로 새해의 첫 전투에 진입하여 련일 혁신을 창조하고있다.

강철직장 용해공들이 자기 교대를 끝내고도 다음교대의 생산준비를 함께 도와주며 집단적혁신을 일으키고있으며 압연직장의 로동자들도 설비의 가동률을 높이면서 압연강재생산을 다그치고있다.

보산제철소, 청진제강소에서도 삼화철생산을 늘이고있다.

지난해 회전로의 운영에서 좋은 경험을 쌓은 보산제철소 일군들과 로동계급은 새해의 첫날부터 회전로의 기술관리를 보다 짜고들면서 교대별로 증산경쟁을 활발히 벌리고있다.현행생산을 진행하면서 능력확장을 위한 공사도 힘있게 내밀고있는 이들이다.

청진제강소에서도 과학기술을 확고히 틀어쥐고 같은 원료조건에서 생산성과 실수률을 높이기 위한 투쟁을 맹렬히 벌리고있다.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가 제시한 위대한 투쟁강령을 받들고 총공격전에 떨쳐나선 금속공업부문 일군들과 로동계급,

지금 이들은 결사관철의 정신을 만장약하고 철강재생산을 계속 힘있게 다그치고있다.

본사기자 리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