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성 또 각성하여 비상방역진지를 철통같이

단위의 방역안전을 책임진 립장에서

 

혜산시편의봉사관리소에서 사소한 빈틈이나 허점이 나타나지 않게 비상방역전을 계속 강도높이 전개하고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일군들은 자기 부문, 자기 단위의 일은 자기가 전적으로 책임진다는 립장에서 맡은 사업을 혁명적으로 해나가야 합니다.》

비상방역진지를 철통같이 다지는 사업에서 관리소의 일군들이 일관하게 견지하고있는 원칙은 단위의 방역안전은 자신들이 전적으로 책임진다는 립장에서 실천해야 한다는것이다.

이곳 일군들은 매일 비상방역사업과정에 제기된 문제들과 나타난 편향들을 심도있게 분석총화하고 그에 대한 대책들을 즉시에 세워나가고있다.조직사업이나 하고 결과를 보고받는 식으로가 아니라 집행자, 결속자의 립장에서 비상방역사업정형을 조항별로 따져가면서 완벽성보장에 품을 들이고있다.

시안의 여러곳에 분산되여있는 봉사단위들에 매일 나가 실태를 구체적으로 료해장악하고 방역규정준수에서 바늘귀만한 틈도 나타나지 않게 조직사업을 치밀하게 짜고들고있다.얼마전 한 일군이 겨울철조건에 맞게 체온재기를 비롯한 방역사업을 보다 빈틈없이 진행할수 있게 예견성있는 대책을 세운것도 그 실례로 된다.

관리소에서는 비상방역기간에 지켜야 할 규정과 질서에 대해 단순히 전달하는 식으로가 아니라 원리적으로 종업원들에게 명백하게 해설해주어 누구나 그 내용을 환히 꿰들고 실천에 적극 구현하도록 하고있다.

단위의 방역안전을 당과 국가앞에 전적으로 책임진다는 투철한 관점밑에 대중의 열의를 높이면서 강철같은 방역규률과 질서를 더욱 철저히 세워나가는 관리소일군들의 조직정치사업은 계속 심화되고있다.

특파기자 전철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