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조선의 자랑찬 력사에 금문자로 빛날

영광의 4월, 강국의 존엄과 위상, 휘황한 미래를 펼쳐보인 위대한 사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