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실한 로동이 안겨준 명예

 

림금철동무는 지난 30년간 락랑정화장관리소에서 로동자로 일해오고있다.

사람들의 생활과정에 나오는 오수를 다루는것으로 하여 누구나 선뜻 나서길 저어하는 어려운 일터, 뭇사람들의 눈길이 잘 미치지 않는 곳에서 한생을 묵묵히 바쳐온 그의 가슴속에 간직된것은 과연 무엇인가.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오늘 우리의 당원들과 근로자들속에는 누가 보건말건, 알아주건말건 묵묵히 자기가 맡은 초소에서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성실하게 일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제대군인당원인 그가 이 직업을 선택한것은 남보다 리상과 포부가 높지 못해서가 아니였다.

수도 평양을 더 훌륭히 꾸리는데 자기의 정열을 다 바치고싶은것이 그의 꿈이였다.

《우리가 하는 일이라는게 조련치 않소.매일 담당구간을 순찰해야 하고 이상이 생겼을 때에는 즉시 보수해야 하지.젊은이가 이런 궂은일을 꽤 해낼가?》

《신입병사》의 속을 떠보는듯싶은 나이지숙한 기능공에게 림금철동무는 조용히 말했다.

《많이 배워주십시오.제 꼭 유능한 기능공이 되겠습니다.》

그의 이 말은 즉흥이 아니였다.기능수준을 하루빨리 높이기 위해 그는 명절날, 휴식일이 따로 없이 일했다.이악하게 노력한 결과 그는 손꼽히는 기능공으로 되였다.

몇해전 봄 어느 명절날에 있은 일이다.

오래간만에 휴식하게 된 그는 가족들과 함께 문수물놀이장으로 가려고 집을 나섰다.이때 관리소에서 급한 련락이 왔다.담당구간에서 오수관이 새여 애를 먹고있는데 빨리 와달라는것이였다.

그는 잠시 망설이였다.그러나 그것은 한순간이였다.

(만약 제때에 오수관을 수리하지 못하여 생활오수가 정화되지 않은채 강에 그대로 흘러든다면…)

그는 더 생각할사이없이 일터로 달려갔다.인차 온다는 말을 남기고 명절옷차림채로 뛰여갔던 림금철동무가 집에 나타난것은 저녁무렵이였다.자식들의 서운한 눈빛을 바라보며 그는 말했다.

《너희들한테 미안하구나.오수관을 수리하느라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몰랐다.후에 아버지가 봉창하겠다.》

그의 생활은 늘 이렇게 흘러간다.그것은 사람들로 하여금 진정한 행복이란 어떤것인가를 생각하게 한다.만약 사회와 집단은 안중에 없고 자기의 행복만을 위해서 사는 사람이라면 림금철동무처럼 군대에서 제대된 끌끌한 아들을 자기가 한평생 일해오는 락랑정화장관리소에 선뜻 세우지 못할것이다.

나라에서는 눈이 오나 비가 오나 수십년세월 묵묵히 헌신의 자욱을 새겨가고있는 그에게 공훈도시관리공의 칭호를 안겨주었다.

그것은 성실한 로동이 안겨준 값높은 명예였다.

글 및 사진 김현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