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배의 광주행각시도를 단죄

 

《자한당》 대표 황교안이 뻔뻔스럽게도 광주인민봉기 기념식에 머리를 들이밀려 하고있어 각계의 치솟는 분노를 자아내고있다.

얼마전 이자는 《광주시민들은 소중한분들》이라느니, 《오라는 초청이 있다.》느니 하면서 광주행각계획을 발표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남조선의 각계 단체들과 인사들이 일제히 비난해나섰다.

한 단체 리사장은 황교안이 《5.18망언자》들을 처벌하지 않고 광주인민봉기 기념식에 참가하려는것을 용납할수 없다고 강조하였다.

정의당 대표는 전두환의 후예들이 무릎을 꿇기는커녕 광주인민봉기희생자들을 《폭도》로 매도하고 《5.18망언자》들도 고개를 뻣뻣이 쳐들고 다니고있다고 하면서 광주시민들에게 두번세번 모욕과 상처를 주는 행위를 걷어치울것을 요구하였다.그는 황교안이 한쪼박의 량심이라도 있다면 지금이라도 당장 《5.18망언자》들을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황교안이 광주인민봉기를 모독한 죄악을 말끔히 청산하며 《5.18망언자》들에 대한 처벌을 단행할것을 요구하였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