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김일성-김정일주의로 튼튼히 무장하자!

주체사상이 밝힌 사회의 성격

 

사회는 고정불변한것이 아니라 변화발전하며 발전단계를 달리하는 매개 류형의 사회는 서로 다른 특성을 가진다.이로부터 사회의 성격에 관한 문제가 제기된다.

사회의 성격에 관한 문제는 구체적인 사회류형들의 진보성과 반동성 특히 자본주의사회의 반동적본질과 멸망의 불가피성, 사회주의사회의 본질적우월성과 승리의 필연성을 해명하는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

영생불멸의 주체사상은 사람을 중심에 놓고 사회의 성격을 밝혀주고있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해당 사회의 성격은 정권이 어느 계급의 손에 있으며 생산수단에 대한 소유형태가 어떤가에 따라 규정됩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교시하신바와 같이 사회의 성격을 규정하는 요인은 국가정권과 생산수단의 소유관계이다.

사회의 성격을 규정하는데서 국가정권에 대한 소유관계와 생산수단에 대한 소유형태는 꼭같은 위치에 있는것이 아니다.

생산수단에 대한 소유형태는 국가정권을 틀어쥔 계급, 집단의 요구와 리익에 맞게 확립되고 유지되며 변화발전한다.생산수단에 대한 소유형태는 어디까지나 국가정권의 인정과 담보밑에서만 사회의 지배적인 경제적관계로 유지되고 공고화될수 있다.비록 생산수단을 소유하고있다고 하더라도 정권을 장악하지 못한 계급, 집단은 경제생활에서 지배적지위를 차지할수 없고 사회에 대한 정치적지배도 실현할수 없다.그리고 국가정권에 대한 소유관계가 달라지면 그에 따라 생산수단에 대한 소유형태도 달라진다.이것은 사회의 성격을 규정하는데서 기본이 국가정권에 대한 소유관계이라는것을 보여주고있다.

사회는 성격에 따라 착취사회, 사회주의사회로 구분된다.

착취사회는 착취계급이 국가정권과 생산수단을 독차지하고 주인행세를 하면서 인민대중을 억압착취하는 반동적이며 반인민적인 사회이다.

착취사회는 국가정권과 생산수단의 소유형태에 따라 노예소유자사회, 봉건사회, 자본주의사회로 구분된다.

인류력사의 마지막착취사회인 자본주의사회는 신분적예속과 착취를 자본의 예속과 착취로 바꾸어놓았으며 사람의 인격적가치를 교환가치로 전환시킨 반인민적인 사회이다.국가정권과 생산수단을 틀어쥔 극소수의 자본가계급은 착취와 압박의 체계와 방법을 교활하게 세련시키고 완성하여 저들은 온갖 특권과 자유, 향락을 다 누리면서도 광범한 인민대중에게는 초보적인 자유와 권리마저 허용하지 않고 인간이하의 생활을 강요한다.자본주의사회는 국내인민들뿐만아니라 다른 나라와 민족을 침략하고 략탈하는것을 본성으로 하는 가장 파렴치하고 횡포한 착취사회이다.

자본주의사회에서는 불평등과 불균형이 심화되고 반동성과 반인민성이 강화됨에 따라 자주적으로 살며 발전할것을 요구하는 인민대중과 자본가계급사이의 모순이 더욱더 격화되고있으며 자본주의는 날이 감에 따라 점점 더 파멸의 길로 줄달음치고있다.자본주의가 멸망하고 인류사회가 인민대중의 자주성이 실현되는 사회주의에로 넘어가는것은 어길수 없는 력사발전의 법칙이다.

사회주의사회는 모든 착취사회와 근본적으로 구별되는 새로운 류형의 사회이다.

사회주의사회는 력사상 처음으로 인민대중이 모든것의 주인으로 된 가장 선진적인 사회이다.인민대중은 사회주의사회에서 국가정권과 생산수단의 주인으로 되여 참다운 자유와 권리를 마음껏 누리며 주인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나간다.

우리 식 사회주의는 주체의 인민관, 인민철학이 구현된 인민대중중심의 사회주의이다.

우리 나라에서는 인민을 세상에서 제일 귀중한 존재로 신성히 떠받듦으로써 인민의 존엄과 지위를 최상의 경지에 올려세우고있으며 인민을 모든것의 선생으로, 가장 지혜롭고 힘있는 존재로 여기고 인민의 창조적지혜와 힘에 의거하여 모든 문제를 풀어나가고있다.정치와 군사, 경제도 오직 인민을 위한것으로 되고 문화와 도덕도 인민적인것만이 장려되고있다.우리 당과 국가는 준엄한 시기에도 인민의 안녕을 억척같이 사수하고 인민들의 복리증진을 위한 거창한 사업을 중단없이 내밀었으며 인민의 아픔을 가셔주기 위해서라면 억만금의 재부도 통채로 기울이고있다.

어떤 환경속에서도 당과 공화국정권이 인민의 리익을 최우선, 절대시하고 인민의 존엄과 미래를 끝까지 책임지기에 우리 인민은 사회주의조국을 목숨바쳐 지키며 가사보다 국사를 더 중히 여기고있다.국가와 사회의 모든것이 인민을 위해 복무하고 인민대중이 주인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이런 나라야말로 그 어떤 힘으로도 당해낼수 없는 위대한 나라, 불패의 강국이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