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의 오늘을 되새기며]

우리 당의 사랑속에 일떠선 평양양로원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주체104(2015)년 8월 1일 풍치수려한 대동강반에 합각지붕을 떠이고 조선식건축물로 훌륭히 일떠선 평양양로원을 찾으시였다.

몸소 건설을 발기하시고 설계로부터 자재보장대책에 이르기까지 제기되는 문제를 다 풀어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보양생들의 신체적, 심리적특성에 맞게 최상급으로 꾸려진 평양양로원의 여러곳을 오래도록 돌아보시고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이날 년로자들을 우대하고 돌봐주는것을 일관하게 틀어쥐고나가는것은 당정책관철인 동시에 나아가서 수령님들의 높으신 권위를 보위하는 중요한 사업이라고 말씀하시였다.그러시고나서 인민의 리익과 편의를 위한 사업을 당과 국가사업의 출발점으로 삼고있는 우리 나라 사회주의제도에만 평양양로원과 같은 년로자들을 위한 훌륭한 보금자리가 일떠설수 있다고 하시면서 이런 인민적시책은 그 어느 나라에서도 흉내조차 낼수 없다고 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이어 위대한 수령님들의 뜻을 받들어 년로자들에게 아무런 근심걱정이 없이 행복한 삶을 누릴수 있는 궁궐같은 보금자리를 마련해주니 정말 기쁘다고 하시면서 우리는 년로자들을 늘 관심하고 잘 돌봐줌으로써 수령님들께서 내놓으신 년로자보호정책을 철저히, 정확히 관철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크나큰 은정속에 평양양로원의 보양생들은 행복한 생활을 노래하며 하루하루를 기쁨속에 보내고있다.

년로자들을 우대하고 돌봐주는 우리 당의 크나큰 사랑에 받들려 나라의 여러곳에 모든 조건이 갖추어진 양로원들이 훌륭히 일떠섰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