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걷이와 낟알털기를 와닥닥 끝내기 위한 준비사업에 박차를

뜨락또르가동률을 높일수 있도록

북창군 남상협동농장에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농기계와 농업생산설비의 리용률과 가동률을 높이자면 그에 대한 수리정비사업도 잘하여야 합니다.》

얼마전 북창군 남상협동농장 관리위원장을 비롯한 일군들은 시급히 가을걷이준비를 위한 방도를 찾기 위해 포전에서 의견을 나누었다.

소농기구준비로부터 뜨락또르, 탈곡기수리정비 등 가을걷이준비에서 어느 하나도 소홀히 할것이 없었다.하지만 모두의 생각은 뜨락또르수리정비에 집중되였다.

근거가 있었다.지난 시기의 경험을 놓고보아도 뜨락또르가동률을 높인것만큼 가을걷이실적이 올랐기때문이였다.운반실적이자 가을걷이실적이였다.

더우기 작업반들에는 비탈밭이 많아서 평지길을 달릴 때보다 뜨락또르에 걸리는 부하가 컸다.이런 조건에서 뜨락또르수리정비를 질적으로 하는 문제는 더욱 중요한 문제로 나섰다.

제기된 문제의 중요성을 깨달은 일군들속에서 여러가지 좋은 안들이 나왔다.그중에서 관심을 끈것은 기술기능이 높은 농장원들로 조를 무어 농기계수리정비를 하자는 관리위원장의 제기였다.농장적으로 기술기능수준이 제일 높은 농장원들이 각 작업반의 뜨락또르수리정비를 한다면 그 질을 얼마든지 높일수 있었다.

이 발기는 모두의 지지를 받았다.방도가 명백해지자 일군들은 강냉이가을걷이준비를 짧은 기간에 끝낼 높은 목표를 세우고 실천해나갔다.

일군들은 어렵고 힘든 일에 어깨를 들이밀고 뜨락또르와 련결차들의 수리정비에 필요한 자재와 부속품들을 해결하기 위해 밤길도 마다하지 않고 뛰였다.

수리정비를 맡은 농장원들도 서로의 창조적지혜를 합쳐가며 날마다 실적을 올렸다.중심고리를 바로 찾아쥐고 가을걷이준비를 실속있게 해나가고있는 이들의 일본새는 좋은 결실을 안아올것이다.

본사기자 김강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