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을 위해 바친 피와 땀은 가장 큰 행복, 가장 큰 영예

기사 《우리 시대의 참된 애국자는 어떤 사람인가》에 접하여

선교편직공장에서


 

 

본사기자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