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장군님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을 안고 불멸의 꽃을 정성껏 수놓아가고있다.

-만경대학생소년궁전에서-

 

 

리명철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