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주의애국림칭호를 받기까지

단천시 돌산협동농장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나무심기를 질적으로 하고 심은 나무에 대한 비배관리를 잘하여 나무의 사름률을 결정적으로 높여야 합니다.》

단천시 돌산협동농장의 일군들과 농장원들이 담당림관리에서 모범을 보이고있다.

주목되는것은 일군들이 심은 나무의 사름률을 높이기 위한 사업을 치밀하게 짜고든것이다.

몇해전 전당, 전군, 전민이 산림복구전투를 힘있게 벌려 조국의 산들에 푸른 숲이 우거지게 할데 대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불후의 고전적로작을 받아안았을 때 일군들은 자기 사업을 심각히 돌이켜보았다.

농장에서는 해마다 담당림에 나무를 심었다고 하지만 산림조성사업에서 별로 전진이 없었다.심은 나무의 사름률이 높지 못하였기때문이다.

하다면 그 원인은 어디에 있는가.

이렇게 문제를 제기하고 분석을 심화시킬수록 일군들은 나무심기를 질적으로 하지 못한 자책감을 금할수 없었다.

당에서는 일군들이 사업에 대한 높은 책임성을 지니고 끝장을 볼 때까지 내밀것을 요구하고있다.심은 나무의 사름률보장결과를 놓고 당과 조국앞에 우리의 애국심을 검증받자.

일군들은 이런 결심을 안고 사름률보장을 위한 혁신적인 방도들을 찾았다.그중의 하나가 바로 양묘장을 담당림가까이에 접근시키고 나무모생산을 앞세우도록 한것이다.

지난 시기의 경험은 이렇게 하면 얼마든지 나무의 사름률을 높일수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었다.그것은 해당 지역에서 키워낸 나무모가 그 지역의 기후풍토에 잘 적응되였기때문이다.또한 멀리 떨어진 곳에서 나무모를 날라오지 않아도 되였고 뜨는 즉시 옮겨심을수 있었다.결국 운반과정에 뿌리가 마르는 현상을 없애고 로력도 절약할수 있었다.

아무리 수종이 좋고 경제적가치가 있는 나무라도 생물학적특성에 따르는 조건이 보장되지 않으면 사름률을 높일수 없다.

양묘장을 담당림가까이 접근시켜 나무모들을 그곳 기후풍토에 적응시키자.

이처럼 목표가 명백해지자 신심이 생기였다.

농장에서는 담당림가까이에 1정보 남짓한 양묘장을 꾸리고 책임성이 높은 농장원들이 관리하도록 하였다.한편 일군들은 해당 부문과의 련계밑에 조림분조에서 기술학습을 정기적으로 진행하여 분조원들이 나무의 생물학적특성을 잘 알고 그에 맞게 비배관리를 하도록 하였다.그리고 여러가지 나무종자를 마련해주면서 나무모생산을 떠밀어주었다.

그리하여 농장에서는 해마다 양묘장에서 생산한 나무모를 담당림에 심을수 있었다.

다음으로 일군들이 중시한것은 골짜기마다 기후조건과 토양조건이 다른 실정에 맞게 적지적수의 원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한그루의 나무를 심어도 정성을 다해 심도록 한것이다.이를 위하여 농장원들에게 나무심기에서 나서는 기술적요구들을 정확히 인식시키는데 힘을 넣었다.그리고 많은 품을 들여 테라코템을 충분히 마련하였다.이것을 나무심는 장소로 가지고나가 나무모뿌리처리를 하여 작업반, 분조들에 나누어주었다.이렇게 하니 테라코템리용에서의 기술적요구를 응당한 높이에서 지킬수 있었다.

일군들은 나무를 심고 흙을 덮은 다음에는 그우에 비닐박막을 씌워주어 수분이 날아나지 않도록 하는것도 놓치지 않았다.

농장에서는 나무심기에 대한 총화사업도 실속있게 진행하였다.특히 이 사업이 나무심기에서 나타난 우결함이나 지적해주는것이 아니라 농장원들이 산림복구에 대한 옳바른 관점과 태도를 가지고 부족점을 극복할수 있는 방도를 찾게 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였다.

그리하여 나무를 질적으로 심고 그 비배관리를 깐지게 하여 사름률을 높일수 있었다.

이 나날 농장은 사회주의애국림칭호를 수여받았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