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평의 땅이라도 더 찾아 부침땅면적을 늘이자

랭습지를 논으로 개간

세포군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부침땅으로 쓸수 있는 새땅예비는 그 어디에나 다 있습니다.》

찾자고 하는 사람의 눈에는 새땅예비가 보이기마련이다.

세포군일군들과 근로자들의 경우를 놓고 그렇게 말할수 있다.

산이 많은 이 군에서 농경지로 리용할수 있는 땅을 찾기가 쉽지 않다.

군일군들은 비록 조건은 불리하지만 무슨 수를 써서라도 새땅을 찾아 알곡생산을 늘일 각오밑에 이 헐치 않은 과제를 억척같이 떠메고나갔다.

책임일군들이 앞장에서 군안의 곳곳을 다니며 하천주변과 산기슭, 포전들사이에 빈땅이 없는가를 유심히 살펴보았다.

이 과정에 어느 한 지역에 있는 적지 않은 면적의 랭습지에 주의를 돌리게 되였다.

그곳은 말그대로 습한 지대여서 그전에는 사람들이 별로 눈길을 돌리지 않던 곳이였다.그러나 책임일군들에게는 논으로 개간할수 있는 욕심나는 땅으로 보이였다.물론 그렇게 하자면 품을 들여야 하였다.

피타는 노력이 없이 부침땅을 거저 얻을수 있으리라는 꿈은 꾸지도 말아야 한다.

책임일군들은 마음먹고 달라붙으면 불가능도 가능으로 전환시킬수 있다는 배심을 가지고 대중을 불러일으켜 논개간사업을 힘있게 내밀었다.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배수로를 째고 찬물을 뽑기 위한 대책을 세웠다.그리고 개울물을 논에 대주어 농사를 지을수 있게 하였다.세포등판에 전변의 새 력사를 펼쳐준 당의 은덕에 애국의 마음을 다 바쳐 보답할 열의밑에 이들은 개간한 논의 지력을 높이는데 쓸 니탄캐기에서도 땀을 아끼지 않았다.

찾을수록 나오는것이 새땅이다.

이것을 확신한 일군들은 새땅예비를 찾는데 보다 깊은 관심을 돌리였다.

애쓴 보람이 있어 다른 지역에서 또 하나의 습지대를 발견하게 되였다.여기서도 토지정리를 하고 랭습지개량을 하는것과 함께 주변에 있는 저수지의 물을 대주기 위한 대책을 세우면 많은 면적에서 벼농사를 지을수 있었다.

이로부터 군에서는 논개간작전을 련속 펼치였다.이것을 수행하자면 로력과 륜전기재보장을 비롯하여 제기되는 문제들이 있었다.하지만 조건이 좋아지기를 앉아서 기다릴수 없었다.

습지대를 쓸모있게 개간하여 논벼농사를 지으면 부침땅면적을 늘일뿐만아니라 쌀을 많이 생산하여 밭농사를 위주로 하는 산간지대 인민들의 생활향상에 기여할수 있었다.

훌륭한 우리 인민을 위해 뛰고 또 뛰는 충실하고 부지런한 인민의 심부름군이 될데 대한 당의 호소에 심장의 박동을 맞추며 일군들은 올해의 첫 사업으로 논개간공사를 진행하기로 하였다.

당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전원회의에서 제시된 강령적과업을 피끓는 심장마다에 새겨안고 새해의 진군길에 떨쳐나선 군안의 일군들과 근로자들 그리고 가두인민반원들은 한마음이 되여 논개간작업장으로 향하였다.

새땅을 적극 찾아 알곡생산을 늘이면 나라쌀독을 가득 채우고 자기자신들의 생활도 향상시킬수 있다는것을 명심한 이들은 새로 만든 논에 흙깔이를 하였다.여기에 거름도 많이 내여 농사를 지을수 있는 준비를 갖추었다.

군에서는 이것으로 그치지 않고 다른 지역에서도 새땅을 찾아 경지면적을 계속 늘여나가는데 힘을 넣고있다.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당창건 75돐이 되는 올해 알곡생산목표를 성과적으로 수행하는데서 새땅찾기가 가지는 중요성을 깊이 명심하고 한마음이 되여 이 사업을 계속 힘있게 벌려나가고있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