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되고있는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피해, 그에 대처하기 위한 노력

여러 나라에서 방역사업 강화

 

20일 요르단정부가 신형코로나비루스의 전파를 막기 위해 방역조치를 강화할것이라고 밝혔다.이 나라에서는 올해말까지 금요일마다 전면적인 야간통행금지조치가 실시되는데 주민들은 23시부터 다음날 6시까지 밖에 나다닐수 없다고 한다.

이날 영국의 그레이터 만체스터주에서 대류행전염병관련제한조치를 최고수준으로 올리였다.이에 따라 22일 자정부터 술집들과 간이매점, 유흥장들은 페쇄되며 서로 다른 세대가 실내와 야외에서 한데 모이는것이 금지된다고 한다.

같은 날 도이췰란드의 바이에른주당국은 공공장소에서의 마스크착용의무화조치를 연장하였으며 식당들은 20시이후 문을 닫도록 하였다.

앞서 19일 슬로베니아정부는 전국적범위에서 30일간의 대류행병사태가 실시된다고 선포하였다.

뛰르끼예에서 하루감염자수가 늘어나고있는 가운데 방역규정들을 위반하는 현상들에 대해 엄격한 대책을 강구하기 시작하였다.

18일 내무성은 이번주에 전국적규모에서 끊임없는 검열을 진행하여 방역규정준수여부를 감독할것이라고 발표하였다.약 1 000명의 검열성원들이 인구가 가장 많은 도시인 이스딴불의 거리들에 전개되였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