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민지원군 조선전선참전 70돐 기념행사 중국에서 진행

 

【베이징 10월 23일발 조선중앙통신】중국인민지원군 조선전선참전 70돐에 즈음하여 중국에서 기념행사들이 진행되였다.

중국인민지원군 항미원조출국작전 70돐 기념대회가 23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진행되였다.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이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이며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인 습근평동지를 비롯한 중국당과 국가의 지도간부들, 중국인민지원군 로병들, 렬사유가족들 등이 대회에 참가하였다.

참가자들은 중국인민지원군 렬사들을 추모하여 묵상하였다.

대회에서는 습근평동지가 연설하였다.

습근평동지는 70년전 중국인민지원군이 평화수호와 침략반대의 정의의 기치를 높이 들고 조선인민과 함께 피어린 싸움을 벌려 승리를 이룩한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조선당과 정부, 인민은 중국인민지원군을 아껴주고 지원해주었으며 중조 두 나라 군대와 인민은 생사고락을 같이하면서 피로써 전투적우의를 맺었다고 그는 강조하였다.

그는 중조 두 나라가 이룩한 이 승리는 세계피압박인민들의 민족해방투쟁과 세계전략구도변화에서 거대한 의의를 가진다고 말하였다.

습근평동지는 당중앙의 두리에 더욱 굳게 뭉쳐 항미원조정신을 발휘하면서 중화민족의 부흥이라는 중국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계속 힘차게 전진할것을 호소하였다.

한편 이날 중국 료녕성 심양시 항미원조렬사릉원과 단동시 항미원조기념탑에 꽃바구니들을 진정하는 행사가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