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정서를 더해주는 군밤, 군고구마향기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위대한 김정일동지께서 경제강국건설과 인민생활향상을 위하여 뿌려놓으신 귀중한 씨앗들을 잘 가꾸어 빛나는 현실로 꽃피워나가야 합니다.》

가을바람을 타고 구수하게 풍겨오는 고구마굽는 냄새, 김이 문문 나는 군고구마를 손에 든채 밝은 웃음짓는 사람들의 흐뭇한 모습,

가을의 정서를 한껏 돋구어주는 이 류다른 풍경에 이끌려 우리가 발걸음을 멈춘 곳은 중구역채과도매소 련화1과일남새상점 군고구마매대였다.

《이 매대에서 구운 고구마는 언제 봐야 별맛입니다.》

《이곳 봉사자들의 솜씨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이구동성으로 주고받는 손님들의 찬사에 신바람이 나는듯 봉사자들도 잽싸게 일손을 놀리고있었다.

그것을 바라보는 우리의 생각은 깊어만 갔다.

수도의 거리마다에서 인민들에게 기쁨을 더해주는 군밤, 군고구마매대들에는 위대한 수령님들의 뜨거운 사랑이 깃들어있었다.어버이수령님께서는 오래전에 평양시 곳곳에서 밤과 고구마를 구워 팔아 냄새가 나게 하고 시민들이 군밤, 군고구마를 먹을수 있게 하라고, 그렇게 하는것이 평양의 풍경이라고 가르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인민들에 대한 어버이수령님의 사랑이 길이 전해지도록 하기 위하여 해마다 많은 고구마와 밤을 수도에 보내여 가을과 겨울에 군밤, 군고구마봉사를 활발히 진행하도록 은정깊은 조치를 취해주시였다.

이런 사랑과 은정속에 수도의 거리들에는 군밤, 군고구마매대가 생겨나 시민들에게 기쁨을 더해주고있는것이다.

평범한 날에나, 어려운 날에나 변함없이 풍기는 군밤, 군고구마향기,

거기에도 인민에 대한 어머니 우리 당의 뜨거운 사랑이 깃들어있음을 사람들이여 잊지 마시라.

글 및 사진 본사기자 백광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