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등록된 천연기념물-오가산자연보호구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환경보호, 자연보호관리사업은 조국산천을 더욱 아름답게 만들고 자원을 보호증식시키며 사람들의 건강을 보호하고 그들에게 보다 훌륭한 생활환경을 마련해주기 위한 중요하고도 책임적인 사업입니다.》

최근 오가산자연보호구가 천연기념물로 새로 등록되였다.

자강도 화평군과 량강도 김형직군의 경계에 위치한 오가산자연보호구는 우리 나라 국보들중의 하나이다.

자연보호구에는 위대한 수령님께서 어리신 나이에 배움의 천리길, 광복의 천리길을 걸으실 때 오가산령을 넘으신 불멸의 혁명사적이 깃들어있고 우리 혁명의 귀중한 재보인 구호나무들도 있다.

10여년전 오가산을 찾아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오가산자연보호구는 형성력사가 오래고 여기에는 희귀한 여러가지 동식물들과 천연원시림이 있는것만큼 잘 보존관리하여 후대들에게 물려주어야 한다고 교시하시였다.

오가산이라는 이름은 해발 1 000m 되는 다섯개의 아름다운 산봉우리들이 태고연한 밀림속에 자리잡고있는데로부터 유래되였다.

랑림산줄기에서 북쪽으로 뻗어나간 산줄기 한끝에 속하는 오가산자연보호구는 아한대성식물분포구와 온대성식물분포구의 경계에 있으므로 식물의 종구성이 다양한것이 특징이다.

해발 700m아래 지역에는 바늘잎나무가 거의 없고 넓은잎나무들이 무성한 숲을 이루고있다.이 지역에는 신갈나무, 피나무, 고로쇠단풍나무, 느릅나무, 층층나무, 엄나무, 황경피나무 등이 많이 자라고 잣나무와 전나무가 약간 있다.

해발 700~1 000m사이에는 바늘잎나무림과 넓은잎나무림, 바늘잎-넓은잎나무혼성림이 분포되여있으며 해발 1 000m이상에는 분비나무, 가문비나무, 잣나무, 주목, 전나무를 비롯한 바늘잎나무와 피나무, 자작나무, 황철나무 등 넓은잎나무가 자라고있다.

오가산자연보호구는 울창한 수림을 이루고있고 자연지리적조건이 다양한것으로 하여 동물들의 생활환경에도 매우 유리하다.

이곳에서는 동물들이 130여종이나 살고있으며 그 마리수는 다른 지역에 비해 많다.

오가산자연보호구는 이렇듯 오랜 형성력사와 다양하고 독특한 생물자원의 풍부성으로 하여 학술연구와 과학지식보급에서 매우 큰 의의를 가진다.

조국의 나무 한그루, 풀 한포기도 생명처럼 귀중히 여기는 우리 인민의 숭고한 애국심에 의하여 오가산자연보호구는 오랜 력사적과정속에서도 자기의 본태를 고이 간직하여왔을뿐아니라 우리 당의 옳바른 자연보호정책에 의하여 그 내용이 보다 풍부화되고있다.

지난 시기에는 원시림이 집중되여있는 지역의 800정보가 천연기념물 《오가산원시림》으로 등록되여있었다.그밖에 1 100여년 자란 주목, 700여년 자란 피나무를 비롯하여 개별적나무들이 천연기념물로 선정되여 보존되여왔다.

이번에 6 500여정보의 넓은 지역을 포괄하는 오가산자연보호구가 천연기념물로 새로 등록된것은 나라의 동식물자원을 적극 늘여 아름다운 조국산천을 후대들에게 물려주려는 우리 당의 자연보호정책의 뚜렷한 증시로 된다.

우리는 오가산자연보호구와 같은 곳을 가지고있는 긍지와 자부심을 깊이 간직하고 천연기념물들과 리로운 동식물자원을 더 잘 보호관리하기 위한 사업에 적극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글 본사기자 백광명

사진 본사기자 리충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