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장들에 더 많은 세멘트를 보내주기 위해 노력하고있다.

-부래산세멘트공장에서-

 

 

본사기자 장성복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