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중친선의 력사에 빛나는 중국인민지원군의 영웅적위훈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조선전쟁에서 중국인민지원군이 세운 불멸의 공훈은 조선의 아름다운 강산과 함께 영원히 빛날것입니다.》

중국의 광활한 대지에 제국주의침략을 물리치기 위한 성스러운 공동의 위업을 위하여 흘린 조선혁명가들의 붉은 피가 스며있듯이 우리 조국의 수많은 산과 들에도 중국인민지원군 용사들이 흘린 피가 진하게 슴배여있다.

1950년 10월 중국의 당과 정부, 인민은 건국초기의 극히 곤난한 형편에서도 조선전선에 자기의 우수한 아들딸들을 파견하여 우리 인민을 피로써 도와주었다.

두 나라 인민의 공동의 원쑤를 타승하기 위해 끝까지 싸워나갈것이라고 한 모택동주석의 뜻을 받들고 조선전쟁에 파견된 중국인민지원군은 1950년 10월 25일 운산지구전투에서 첫 승리를 이룩하였다.이날은 중국인민지원군의 조선전선참전일로 아로새겨지게 되였다.

조선전선에 참전한 중국인민지원군은 조선인민군과의 긴밀한 협동밑에 무비의 용감성을 발휘하여 장진호반전투와 현리지역에 대한 대규모공격작전 등 여러 작전, 전투들에서 영웅적위훈을 세우고 전쟁승리를 앞당기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생사를 판가름하는 가렬처절한 전투장들마다에서 중국인민지원군 용사들은 항미원조보가위국의 기치밑에 숭고한 국제주의정신과 무비의 용감성을 발휘하여 침략자들을 무자비하게 족쳤으며 귀중한 생명도 서슴없이 바쳤다.

모안영동지도 조선전쟁에서 장렬하게 희생되였다.

상감령방어전투는 중국인민지원군 용사들의 영웅적희생정신을 집약적으로 보여주었다.1952년 10월 미제침략자들은 4개 사단의 병력과 100여대의 비행기, 수많은 포와 땅크를 투입하며 필사적으로 발악하였지만 지원군용사들은 불비쏟아지는 속에서도 차지한 전호를 끝까지 사수하였다.황계광용사는 팔과 어깨에 심한 부상을 당하였지만 《사랑하는 조선, 그것이 어찌 내 고향, 내 조국과 다르랴! 적탄은 비록 나의 생명을 빼앗아도 사랑하는 조선의 형제들은 빼앗지 못한다.》고 하면서 피끓는 가슴으로 적화구를 막아 부대의 진격로를 열어놓았다.

《이 원쑤놈들아, 올라올테면 올라오라.고지에는 항미원조보가위국의 전사, 중국공산당원 혼자만이 남아있다.공산당원이 고지를 지켜서있는한 네놈들은 고지를 빼앗지 못한다!》

이것은 중국인민지원군 양근사영웅의 웨침이다.그는 총탄, 수류탄이 떨어지고 지휘부와의 통신이 끊어지자 이렇게 부르짖으며 폭약에 불을 달고 적들속으로 몸을 날렸다.

그만이 아니였다.교암산의 영웅으로 불리우는 리가발용사도 원쑤의 불구멍을 몸으로 막아 부대의 돌격로를 열었으며 허가붕영웅도 피끓는 가슴으로 적의 화구를 막았다.

조선전선에서의 2년 9개월에 걸친 가렬한 전투행정에서 중국인민지원군은 수많은 영웅대대, 영웅중대, 영웅소대 등 집체공신구분대들과 영웅, 공신 및 모범전투원들을 배출하였다.

중국의 회상실기집 《활짝 핀 진달래》에서 지원군의 한 지휘관은 다음과 같이 썼다.

《지휘원, 전투원들은 항일전쟁시기 김일성장군님께서 령도하신 유격대가 중국 동북항일련군과 어깨겯고 함께 싸우면서 중국인민을 도와주었음을 잘 알고있기에 중국인민지원군이 조선인민과 함께 공동의 원쑤 미제침략군을 때려부시는것을 응당한 일로 생각하고있었다.》

중국인민지원군의 참전은 우리 인민군대와 인민들의 투쟁을 고무해주었으며 전쟁형세를 유리하게 전변시키는데서 큰 역할을 하였다.

중국인민지원군 장병들은 조선인민군 용사들과 한전호에서 생사를 같이하며 제국주의침략자들을 물리쳤을뿐 아니라 포연이 날리는 고지와 마을마다에서 우리 인민과 친혈육의 정을 뜨겁게 나누었다.

얼음구멍에 빠진 조선소년을 구원하고 목숨바친 라성교렬사를 비롯한 수많은 중국의 아들딸들이 총포탄이 비발치는 속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우리 인민의 생명재산을 지켜주었으며 생사고락을 함께 하였다.

중국인민지원군 장병들은 조선인민을 친부모형제와 같이 여기고 전투의 어려운 환경에서도 우리 농민들의 밭갈이와 씨뿌리기, 가을걷이를 도와주고 파괴된 저수지와 동뚝, 도로와 다리들을 복구해주었다.주인집마당을 쓸어주고 물도 길어주며 자기들의 군량을 절약하여 많은 전재민들을 도와주는 지원군장병들의 고상한 모습은 준엄한 전화의 나날 그 어디에서나 볼수 있었다.

우리 인민은 조선전선에 달려나와 피흘리며 싸우는 형제적전우인 중국인민지원군 용사들을 사랑하고 성심성의로 원호하였으며 그들을 위해 생명도 아낌없이 바쳤다.그들속에는 지원군부상자를 보호하고 장렬하게 희생된 박재근농민과 동생의 죽음을 목격하면서도 지원군부상병부터 구원한 한계지렬사, 지원군전사를 구출하고 영용하게 최후를 마친 안옥희녀성과 《지원군어머니》로 불리운 함재복, 류매녀성, 희생된 아들을 대신하여 부상병담가를 틀어쥔 방흥복로인도 있다.

가렬처절한 전화의 나날 두 나라 군대와 인민이 발휘한 전투적우의와 호상협조의 미풍은 조중친선의 공고성과 위력을 세계에 과시하였다.

그때로부터 수십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항미원조보가위국의 기치를 높이 들고 가렬처절한 전화의 나날에 우리 군대와 어깨겯고 싸운 중국인민지원군 장병들의 숭고한 영웅주의와 무비의 희생정신은 위대한 전승의 력사와 우리 인민의 기억속에 력력히 새겨져있다.

조선전선에 참전하여 청춘도 생명도 아낌없이 바친 중국인민지원군 렬사들의 불멸의 공적과 영웅적위훈은 조중친선의 력사와 더불어 길이 빛날것이며 혈연적뉴대로 맺어진 불패의 친선은 공동의 위업을 위한 한길에서 굳건히 계승될것이다.

본사기자 은정철